뉴스 | 잡플래닛 - Jobplanet
비즈니스

공포의 '공개처형'…공포의 '장기자랑'

[논픽션실화극] '공개처형'과 '신문지옷 패션쇼'가 벌어지는 이 회사

2020. 11. 23 (월) 18:41 | 최종 업데이트 2020. 11. 24 (화) 09:44
"나이직씨, 7층에서 호출 왔어요." 

두둥. '7층'이라는 얘기가 나오자, 분주하게 컴퓨터 자판 위를 오르내리던 손가락들이 일제히 움직임을 멈췄다. 정적. 옆자리 김 대리가 책상 밑으로 손을 뻗어 내 손을 꼭 잡았다. 의자에서 일어나려는데, 잠시 다리에 힘이 빠져 무릎이 꺾이며 몸이 옆으로 기울었다. 얼른 발바닥에 단단히 힘을 주고 일어나 모두의 시선을 뒤로 하고 계단을 올랐다. 

'7층 호출'을 받으면 거래처와 통화를 하다가도 끊고, 당장 마감이 임박한 업무를 하다가도 멈추고, 곧바로 움직여야 한다. 이유는 간단한데 조금이라도 늦으면, 곧바로 ‘당장 올라오라’는 재촉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이쯤 되면 다들 눈치챘겠지만, '7층 호출'이란 대표의 부름을 말한다. 물론 백이면 백, 뭔가 문제가 있을 때 부른다. 좋은 일로 부름을 당하는 일은 단언컨대 없다. 

급히 계단을 올라 대표의 자리로 갔다. 역시나. 책상 앞에 세워두고 큰소리로 각종 문제를 지적하기 시작했다.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내용은 내 정신을 붙잡고 있는 한계선을 넘나들기 시작했다. ‘차라리 쌍욕을 하지.’ 예상했던 일이지만, 7층의 전 직원들이 다 보는 곳에서 욕을 먹는 일은, 당하는 것도, 보는 것도 여전히 쉽지 않다. 전 직원 앞에서 이뤄지는 일이라 직원들은 이를 ‘공개 처형’이라고 부른다. 

이렇게 공개 처형을 몇 번 당하고 나면, 스스로가 쓸모없는 존재로 느껴지곤 한다. 자존감이 실시간으로 낮아지는 것이 느껴진다. 지금 내가 여기서 저 사람에게 왜 이런 취급을 받아야 하는지, 자괴감도 느껴진다. 

계단을 내려와 자리에 도착해 서랍을 열었다. 하필이면 상시 구비해 놓는 두통약이 다 떨어졌다. 한숨을 내쉬는데, 눈앞에 알약 두 알이 올라간 손바닥이 쑥 들어왔다. 옆자리 김 대리다.
 
“여기 두통약이요.” 

텅 빈 서랍을 보며 한숨 쉬는 날 봤는지, 김 대리는 타이레놀 두 알을 물과 함께 컴퓨터 옆에 살며시 내려놨다. 김 대리 역시 회사에만 오면 머리가 아프다며 두통약을 항상 쟁여 둔다. ‘두통약도 공구로 하면 좀 싸나?’ 지금 받는 월급으로는 거의 매일 먹는 두통약값도 부담인지라, 이번에 약을 살 때는 좀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야겠다고 생각했다.

타이레놀 두 알을 까서 입에 털어 넣었다. 

“이번에는 뭐가 문제였어요?” 

“잘 모르겠어요. 그냥 자기 기분이 상했다는 거 같은데, 왜 상했는지 모르겠네요.”

사실 영혼까지 탈탈 털어내고 왔지만, 나는 아직도 내 영혼이 털린 이유를 모르겠다. 딱히 업무상 실수가 있었거나, 잘못됐다는 얘기는 없었다. 결론은 내가 마음에 안 든다는 것인데, 내가 찍힌 이유가 뭘까 곰곰이 생각해봤지만, 도무지 모르겠다. 

“다음주 워크샵인건 아시죠? 이번에는 누가 어떤 장기자랑을 하려나…”

김 대리가 말했다. ‘워크샵’ 얘기를 듣자마자, 방금 먹은 약이 무색하게 다시 머리가 지끈거리기 시작했다. 

김 대리 말처럼 다음주 주말에 전 직원이 참여하는 회사 차원이 워크숍이 있다. 매년 이맘때쯤 한다. 워크숍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신입사원 장기자랑’. 경력 신입 상관없이, 새로 온 직원들은 모두 참여해야 한다. 누군가에게는 우리 회사의 자랑거리로, 누군가에게는 신입들을 조기 퇴사하게 만드는 1등 공신으로 불린다. 지난 워크숍의 ‘신문지옷 패션쇼’는 꽤 오랜 시간 회자됐다.  

워크숍과 관련된 잊을 수 없는 사건들이 참 많았는데, 이제 이걸 기억하는 직원들도 거의 없다. 다들 그만둬서… 우리 회사는 ‘365 채용’ 회사로 불린다. 언제나 채용 공고가 떠있다. 매달 신입이 들어오고, 매달 누군가는 사표를 낸다. 

이 정도 퇴사율을 보면 누구라도 ‘뭔가 조직에 문제가 있구나’라고 생각할법도 한데, 경영진은 나간 사람들을 사회의 낙오자, 부적응자 정도로 치부하고 넘어간다. 진짜 사회 부적응자는 누구일까?

매일 아침 나는 교통사고가 나서 입원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 출근을 한다. 단 한번만, 딱 한번만이라도, 입사 전으로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내 멱살을 잡고 뜯어말리고 싶다. 

“도망가!” 
박보희 기자 [email protected]
#논픽션실화극장 #도망쳐
프리미엄 멤버십으로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기업리뷰를 써야 하는 이유

  1. 1. 리뷰 하나로 열람권 획득 리뷰 하나만 써도 모든 기업 리뷰를 승인된 날로부터 1년간 볼 수 있습니다.
    잡플래닛은 당신이 가장 만족스러운 직장을 고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몇분만 투자하세요!
  2. 2. 매일 수백개의 기업에 대한 새로운 리뷰 지금 이순간에도 수백명의 회원들이 기업리뷰를 남기고 있습니다. 그리고 당신의 친구, 직장 동료, 경쟁자들은 벌써 이런 정보를 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뒤쳐지지 마세요!
  3. 3. 운영팀도 모르는 익명성 리뷰를 검토하는 운영팀조차도 작성자가 누구인지 모릅니다. 모든 개인 정보는 암호화되며 어디에도 노출되지 않습니다. 심지어 작성자가 드러날 것만 같은 리뷰는 거절된답니다. 걱정마세요!

정보 등록 정책

  1. 기업리뷰의 신뢰성을 높이고 고의적 기업 평점 조작을 방지하기 위해, 작성된 모든 정보는 잡플래닛의 자체적인 검토 과정을 거쳐 등록됩니다.
  2. 등록이 거부되는 이유 1. 기업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안 되거나 항목과 상관없는 내용 2. 부서, 직급 등 개인을 특정 지을 수 있는 정보나 폄훼, 비방성 표현 3. 욕설, 비속어, 은어 및 공격적인 언어 4. 기업 비밀에 해당하는 내용 5. 존재하지 않거나 명확하지 않은 기업명
  • "어디로 갈지 결정해야 할 마지막 순간에 잡플래닛의 기업리뷰가 큰 도움이 되었다. 덕분에 나에게 잘 맞는 회사를 선택할 수 있었다."
  • 당신의 리뷰로 더 나은 삶을 살게 될 미래의 직장인
  • "선배에게 물어봐도 말 안해주는 이야기들. 하지만 결정을 위해 알아야만 하는 것들. 잡플래닛이 유일한 솔루션이었다."
  • 당신이 1분을 투자하고 구해낸 미래의 직장인
  • "복지제도가 있다 없다 하는 것보다 중요한건, 정말 혜택을 볼 수 있는건가 하는 거 잖아요. 그런데 그런정보는 구하기가 어려웠으니까요."
  • 당신의 리뷰로 현실을 알게 된 미래의 후배
  • "일년만 더 빨리 오픈하지! 그랬으면 이곳에 취업해서 6개월이나 허비하지 않아도 되었을텐데.. 뭐 그래도 이제는 도움 좀 받겠어요."
  • 당신이 쓴 리뷰로 재취업의 방향을 결정하려는 미래의 취업준비생

수준이 다른 잡플래닛의 연봉정보

  1. 1. 직급/직종 별로 보는 정확한 연봉 후회하지 않으려면 직급에 따라, 그 속 에서도 직종에 따라 달라지는 연 봉정보를 알아야 합니다. 회사 평균 연봉 같은 숫자에 당하지 마세요.
  2. 2. 날마다 새로워지는, 가장 현실적인 연봉 잡플래닛에서는 하루 수백건의 연봉 정보가 추가됩니다. 눈 뜨면 달라지 는 상황 속에서 언제까지 구체적 이 지도 않은 작년 연봉정보를 기준으 로 인생을 결정할 순 없으니까요.
  3. 3. 친구도 안가르쳐 주는 정보 멀지 않은 미래에 연봉을 좀더 구체적으로 볼 수 있는 기능이 적용 됩니 다. 누군가는 기본급에, 누군가는 상 여금에 더 큰 비중을 두니까요. 친구에게도 물어보기 어려운 정보를 기다리며, 잠깐만 투자하세요.

정보 등록 정책

  1. 연봉정보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작성된 모든 정보는 잡플래닛의 자체적인 검토 과정을 거쳐 등록됩니다.
  2. 등록이 거부되는 이유 1. 존재하지 않거나 명확하지 않은 기업명 2. 기존에 입력된 연봉 정보와 비교했을 때, 지나치게 큰 차이가 나는 금액 3. 직급/직종을 고려했을때 상식을 벗어난 신뢰하기 어려운 금액

이것만 기억하세요.

  1. 1. 인턴에서 이직까지. 잡플래닛의 원스톱 정보 제공 서비스 노력하면 찾을 수 있는 공채 족보뿐 만 아니라, 선배한테 매달려야 알려주는 인턴 합격수기부터 그 어디에 도 없는 경력직들의 이직 면접 팁까 지. 당신의 모든 '지원'이 합격으로 끝나는 방법이 잡플래닛에 있습니다.
  2. 2. 잠깐! 기업 리뷰도 보고 싶으신가요? 면접후기를 제출하면 합격을 부르는 수만개의 꿀팁이 열립니다. 기업 리뷰도 보고 싶으시다면 기업 리뷰를 제출해주세요. 열려라 참깨! 의 비밀은 '기브 앤 테이크' 입니다.

정보 등록 정책

  1. 면접후기의 신뢰성을 높이고 고의적 기업 평점 조작을 방지하기 위해, 작성된 모든 정보는 잡플래닛의 자체적인 검토 과정을 거쳐 등록됩니다.
  2. 등록이 거부되는 이유 1. 존재하지 않거나 명확하지 않은 기업명 2. 기업 기밀에 해당하는 내용 3. 욕설, 비속어, 은어 및 공격적인 언어 4. 부서, 직급 등 개인을 특정 지을 수 있는 정보나 폄훼, 비방성 표현 5. 기업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안되는 상관 없는 내용
  • "예상질문을 준비했지만, 실제 면접에서는 전혀 다른 질문으로 몇번의 고비를 마셨습니다. 하지만,잡플래닛에서 먼저 합격한 선배들의 노하우를 보고 면접을 봤더니 바로 합격통보!소원성취!"
  • 당신이 알려준 면접 노하우를 보고 취업 성공한 미래의 후배
  • "외국계 기업의 영어 면접을 포기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실제 면접 후기를 들어보니 영어에 까다롭지 않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자신있게 지원을 했고, 현재 이곳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 실제 면접과정을 알고 도전해, 이직을 성공한 직장

정보 등록 정책

  1. 면접후기의 신뢰성을 높이고 고의적 기업 평점 조작을 방지하기 위해, 작성된 모든 정보는 잡플래닛의 자체적인 검토 과정을 거쳐 등록됩니다.
  2. 등록이 거부되는 이유 1. 존재하지 않거나 명확하지 않은 기업명 2. 기업 기밀에 해당하는 내용 3. 욕설, 비속어, 은어 및 공격적인 언어 4. 부서, 직급 등 개인을 특정 지을 수 있는 정보나 폄훼, 비방성 표현 5. 기업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안되는 상관 없는 내용

기업리뷰가 제출되었으며, 리뷰심사가 통과 시
노출됩니다.
지금부터 모든 기업리뷰를 제한 없이 볼 수 있습니다.
단, 리뷰심사에서 승인 거절 시 다시 제한이 됩니다.